자존심은 늘 불화의 씨앗이 되기 쉽다

Canon EOS 6D Mark II | Shutter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4.5 | -0.33 EV | 105.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3:04 19:15:13


살아가는데 가급적이면 적게 사용해야 할 것이 있다면 그것은 자존심이다.

공연히 자존심을 세워 인간관계를 어렵게 하기 보다는, 자존심을 한 번 굽혀 얻어지는 것이 훨씬 더 크고 유리하다.

자존심을 세운다고 자신의 위상이 높아지지도 않으며, 더더욱 그것으로 해결되지도 않는다.

자존심은 정을 갈라놓거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하지 못하게 하므로, 오히려 손해를 보는 경우가 다반사다.

자존심은 나를 위해 세우는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 세워야 한다.

자존심은 늘 불화의 씨앗이 되기 쉽다.

서로 만나 대화를 나누다보면 자존심이 다툼의 발단이 되어 수습할 수 없을 정도로 번지는 경우가 많다.

이런 자존심은 부모형제나 선배나 친구도 못 알아본다.

그래서 다툼 뒤에 사과를 통해 용서받으려 하지만 이런 다툼은 스스로의 가치를 떨어뜨려 결코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남기게 되는 것이다.

자존심은 바로 스스로 세운 가치의 기준일 뿐이다.

때문에 대화중에 자존심에 상처를 받았다란 느낌이 들면 과감히 그 자리를 피하는 것이 옳다.

그렇게 못할 경우라면 가급적 스스로의 생각을 주장하지 말고 상대자의 주장을 경청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것이다.

그것이 그 당시는 바보 같은 행동으로 비칠 수도 있으나 지나보면 그것만큼 현명한 처신도 없었다는 사실을 자각하게 될 것이다.

성인이 되어 사회생활을 하면서 가장 곤혹스러운 것이 아마 자존심을 지키는 것일 게다.

하지만 자존심은 그야말로 스스로의 마음속에서 지키면 되는 것이지 다른 사람에게서 찾으면 안 된다.

굳이 자신과 가치관이 다른 사람에게까지 자신의 자존심을 내세우는 행동은 그야말로 철없는 행동에 불과하다.

따라서 각자 이름이 다르고 얼굴이나 모습이 다르듯이,

생각의 차이를 인정해야 자존심이 덫이 되지 않고 발전의 터전이 될 수 있는 것이다.

Canon EOS 6D Mark II | 2017:03:04 23:56:37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