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길로 가야할 때

Canon EOS 6D Mark 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2sec | F/2.8 | 0.00 EV | 7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7:03:04 17:54:06



나이가 들어갈수록 가장 슬픈 건 세상과 타협하고 안주하려는 마음이다.

때로는 옳은 일을 향해 어려운 길일지라도 서슴없이 뛰어들어야 하는데 언젠가부터 삶의 요령만 늘다 보니 돌아가려고만 한다.

하지만 정말 자신이 지켜야 할 것들이 상처를 입게 되었을 경우도 외면할 것인가?

아마 결코 그럴 수는 없을 것이다.

이처럼 사람은 내가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는 어려운 길도 반드시 가야 할 때가 있는 것이다.

분명 위험을 자초하는 일은 현명하지 못한 선택일 것이다.

그래도 분명 일의 결과가 뻔히 보이고 그로인해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잃어도 때로는 소중한 것을 지키기 위해서는 뛰어들어야 한다.

한두 번 피하기 시작하면 언제부터 습관이 되어 어려운 일만 생기면 피하려고만 하게 된다.

한 번 도망치면 계속 도망치게 되고 그러다보면 정작 자신이 지켜야 할 소중한 것마저 잃게 된다는 사실이다.

소중한 것은 한 번 잃으면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때로는 어려운 상황도 즐길 줄 알아야 한다.

어려움이 크면 클수록 반대로 얻어지는 이득 역시 클 것이기 때문이다.

평생을 살면서 늘 평탄한 직선의 길을 갈 수 없음은 분명한 사실일 것이다.

어떤 사람의 라이프사이클은 완만한 곡선일 수도 있을 것이고,

또 어떤 사람은 급격한 곡선의 그린 경우도 있을 것이다.

대조적인 라이프사이클의 삶이지만, 어느 쪽이 더 행복했느냐에 대한 결과는 아마 시련을 많이 겪은 사람의 만족지수가 더 높을 것이다.

그것은 어려움을 모르면 스스로의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이별 뒤에야 얼마나 그 사람을 사랑했는지 알게 되는 것처럼,

우린 늘 함께 사는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을 잊고 사는 것 같다.

하지만 시련의 극복과정을 통해 주변 사람들에 대한 고마움과 사랑을 통해,

스스로 행복하다는 사실을 절감하게 된다.

이처럼, 어느 정도의 어려움은 더 많은 행복과 만족감을 얻기 위해서라고 믿고 사는 편이 오히려 적당한 긴장감을 줘서 더 좋을 것이다.

흔히들 같은 시간은 두 번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 한다. 소중한 사람을 지키는 것 역시 그렇다.

잘못에 대한 것은 용서할 수 있어도 그 잘못이 없었던 사실이 되지 않는 것처럼 말이다.

그러므로 지금이라도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자신이 가진 그 무엇인가를 대가로 내놓아야 한다면 서슴없이 내놓아야 한다.

그것이 바로 자신의 인생에 있어 가장 잘 한 행동일 것이며 후회하지 않는 길이 될 것이다.

소탐대실(小貪大失)이라고, 작은 것을 지키려다 정작 자신의 전부와 같은 소중한 것을 잃는 어리석음은 범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사람이 지치는 원인은 거의 대부분 자신의 탓일 경우가 많다.

살아가면서 이해당사자간의 다툼은 삶의 한부분이기에 오히려 그 순간이 지나면 이해하고 넘어가기가 쉽다.

그러나 스스로에 대한 갈등이나 불편함은, 가족이나 친구에게서 우연찮게 받은 상처처럼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

사실 지나보면 별 것도 아닌데, 현실에서 오는 이런저런 상황이 얽히고설켜 괜한 화를 불러오게 되는 것이다.

그렇게 화를 내고 돌아서면, 왠지 자신도 모르게 찝찝하고 홀가분하게 말끔히 해소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가능하다면, 스스로 지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긍정적인 생각도 중요하지만, 때때로 남의 탓으로 넘겨버리는 것도 스트레스를 덜 받는 방법 중 하나일 것이다.

괜히 자신의 힘으로 어쩔 수 없는 상황까지 자신의 탓으로 돌리는 것은 옳지 않다.

왠지 기분이 좋지 않다는 느낌이 오면, 스스로 <나는 괜찮다.>란 최면을 거는 방법도 있을 것이다.

스스로 자신이 일하는 집단에서 이방인이 되지 않도록 평정심을 유지하는 것은, 그만큼 자신을 행복하게 한다는 사실이다.

생각이 변해서인지는 몰라도, 요즘 난 오랜만에 몸도 마음도 참으로 편하게 지낸다.

가급적이면 나와 직접적인 관계가 없으면 관심을 두지 않으려 해서인지는 모르지만, 별 탈 없이 하루를 보내고 있다.

누가 뭐라 해도 “그래, 네 입장에서는 그럴 수도 있지.” 하고 이해해서인지 나도 모르게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라보게 된 것 같다.

이처럼 화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아니라 더 꼬이게 할 뿐이다

때문에 화를 내거나 참는다는 그런 관점이 아니라, 먼저 이해하려는 마음을 가지면 아예 화조차 나지 않게 된다.

억지로 무엇인가를 하려고 하면, 원하는 것을 얻기보다는 오히려 힘만 낭비할 수 있다.

그래서 물이 흘러가듯이 자연스럽게 주어진 일을 즐기려 노력하는 좋다.

버리려고 하면 오히려 얻는다고 했다.  욕심을 버리고 마음의 즐거움을 얻었야 한다.

가능하다면 아내나 가족에게도, 내가 바라고 원하는 것보다 스스로의 삶을 살 수 있도록 배려하는 것이 옳다.

무엇을 시키기 이전에, 내가 먼저 솔선수범하는 것이 더 빠르고 정확하다는 사실을 알아야 할 것이다.

인생에는 연습이 없지만, 지금 이 편안함을 느끼기까지는 수많은 시간과 경험이 덧씌워졌음도 사실이다.

하지만 멈추지 않고 달려만 가서는 알 수 없는 길이기도 하다.

시련도 있고, 좌절도 있고, 가슴 터질 듯한 울음도 울어봐야 한다.

어느 날 우연히 알게 되는 것 같지만 실상은 몸이나 마음 어느 한구석엔가 느끼고 있어야 한다.

세월의 언덕너머 떠오르는 기억의 편린처럼, 우린 지금도 우연을 가장한 스스로의 양심을 감추고 사는지도 모른다.

Canon EOS 6D Mark II | Manual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3.5 | 0.00 EV | 5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7:03:04 22:58:07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