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찮은 것들이 소중해지는 건


하찮은 것들이 소중해지는 건 

아쉬움이 많기에

보내고 싶지 않은 것들이 많기에

붉게 물들어가는 갈잎이 벅차고

한 잎 한 잎 떨어질 낙엽이 미리 아프다

내 가슴에 벌써 낙엽이 뒹굴고 있다


벙어리로 가슴을 앓고 애간장 타는 일

열손가락 꼽아도 부족하였다

너를 두고 흘러가는 애잔한 시간

창공에 뽀얀 구름을 보아도 숨이 막힌다

시리도록 파란 하늘

선들 들어서는 가을의 역사로 타는 속

하찮아지지 않기 위하여 계절의 물고에 발을 들인다


뛰어넘을 수 있다면

비껴갈 수 있는 것이라면

내 좁은 보폭 안에 낙엽 몇 장 부서지는 일 대수일까만

터질 것 같은 가슴 벌겋게 불 지른들 대수일까만

주책없는 눈물 갈바람 탓하지 않으면 되는 것이다

머물러 있는 사랑을 향해 부지런히 물레를 돌리고

눌러쓴 연서 한 장 부서지지 않게 책갈피에 끼워볼 일이다


Canon EOS 7D Mark 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4.0 | 0.00 EV | 200.0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6:03:26 11:56:10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