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을 기다립니다


창밖 가랑가랑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나는 오늘도 당신을 기다립니다


하늘을 가득 매운 빗방울이

내 가슴 홍수 지도록

하염없이 창가에 기대고 서있습니다


당신이 빗물처럼 

내게 올 것만 같은데

빈 거리에는 빗소리만 가득합니다


왈칵 눈물이 쏟아져서

창문을 등지고 

시린 가슴에 그리움을 썼습니다


나 홀로 두지마세요 당신

보고 싶습니다 라고 


비단채

칼럼·단상·수필·사진·포토에세이·수필가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편지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