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물지 못하는 사랑은 슬프다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때 비로소 진정한 사랑을 알 수 있는 사랑.

사랑이란 그렇다. 

마치 안개와 같아 잡을 수 없다. 

함께 있지 못하면 불안해서 어쩔 줄 모르고, 함께 있으면 사라질까 두렵다. 

함께 해도 걱정이고 함께 하지 못해도 걱정인 게 사랑이다. 

어느 정도 알았다 싶으면 어느 사이엔가 낯선 모습이 나타나기에 왠지 모르게 늘 불안스럽다. 

그래서인지 사랑은 받는 사랑보다 주는 사랑이 더 쉽다고 한다. 

누구에게 주는 사랑은 내 마음대로 할 수 있지만, 받는 사랑은 내가 원한다고 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행복이라는 것은 실상 어려운 듯 보여도 자신이 하고 싶은 것을 성취했을 때 느끼는 감정이라,  사랑 역시도 상대방의 허락을 얻거나 받아주지 않아도, 내 마음이 원하는 일이기에 아파도 행복할 수 있다.

그만큼  사랑은 이기적이요 주관적이라 할 것이다.

어떤 사람은 사랑도 허락이 필요하다 한다.

그러나 주는 사랑은 상대방의 허락이 없어도 마음대로 할 수 있다. 

그 사람이 나이가 많거나 적거나, 혹은 잘났거나 못났거나, 능력이 있거나 없거나 그리 상관없을 것이다. 

어느 날 갑자기 내리는 소나기처럼 왠지 가슴을 울리는 사람이 있다면 그 역시 사랑일 것이다. 

사람의 마음을 알아주는 것만큼 어려운 일도 없기에 그렇다. 

이처럼 머물지 못하는 사랑은 슬프다.

주는 사람은 늘 최상의 것을 주지만 받는 사람은 늘 부족하다 여긴다. 

그리고 어쩌다 그 조차 거르면 마음이 변했다고 탓한다. 

이처럼 사랑이란 그릇 안에 담기지 못하는 것은 상대방이 아니라 정작 나인지도 모른다.

살아가면서 주변 사람들의 사랑을 단 한번이라도 생각해봤더라면 아마 더 행복한 일상을 보냈을 것이다. 

평생을 변함없이 사랑을 주었음에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언제나 모자라는 게 사랑이다.

사랑은 크고 적음이 없음에도 받는 사람의 상황에 따라 그 사랑이 다르기에, 내 마음이 원하는 사랑을 주었으면 그것으로 족하다.

오로지 주는 것으로 만족하고 줄 수 있는 것에 행복해야 한다.

사랑에는 대가가 필요 없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사랑은 더욱 소중하다.

누구나 하는 입에 발린 말이나 행동이 아니라 자신을 지켜줄 진정한 사랑이 절실하다.

사랑을 베풀어 준 은혜에 대해 아무런 대가조차 지불할 수 없는 사람일수록 더욱 더 그럴 것이다.

하나 둘 함께했던 사람들이 떠난 빈자리로 늙고 병든 고통이 대신한다.

아무 것도 할 수 없을 때 비로소 진정한 사랑을 알 수 있다.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