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군가를 가슴에 담기 위해서 아프지 않을 수 있을까


언제부터인가 내게 있어 사랑은 낯선 말이 되어버렸다.

이렇게 글이나 마음이 아니고는 입으로 말하기조차 어려운 숨겨진 말이 되어버린 것이다.

너무 오래도록 사용하지 않아 창고에 쌓여진 채 버려진 어린 날 내 품에 있던 곰 인형과 결코 다를 바 없다.

삶이란 전쟁에서 밀려 어느 날 불현듯 추억하듯 느껴야하는 감정이 되어버렸지만, 그래도 난 한순간도 사랑을 잊고 산적은 없다.

너무나도 소중해 차라리 가슴 깊숙이 숨기고픈 나만의 비밀로 간직하고 싶어 했었는지도 모른다.

나는 사랑을 어쩌면 애완동물처럼 여기는 것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언제나 내 품안에만 가둬놓고, 나만 바라보고 나만 원하도록 길들이려고 하는지도 모른다.

내가 밥을 주고, 지켜주고 보호하고, 나로 인해 행복하고, 나로 인해 슬퍼할 수 있는 나만의 애완동물로 말이다.

별빛이 아름다운 것은 별과 별 사이의 어둠이 존재하기 때문인 것처럼, 사랑이 아름다운 것은 뜨거움 뒤에 남은 여운 때문일 것이다.

이렇게 애완동물처럼 사랑 역시도 품을 떠난 사랑은 사랑이라 부를 수 없다는 것이다.

사랑은 많이 아파야 간절해진다.

왜냐하면 내게 간절한 것들이어도 상대방에게 까지 간절하기를 바랄 수 없기 때문이다.

그래서 감정은 일방적이기 쉽고, 그 일방적인 감정이 지나쳐 스스로 상처받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보고 싶어서 그리워서 밤새도록 뜬 눈으로 보냈다 한들 상대방은 알 수 없다.

그렇게 사랑은 온 몸에 상처가 나고, 열꽃이 돋고, 신음소리를 내면서 스스로의 사랑을 지켜야 비로소 자신만의 사랑이 되는 것이다.

어찌 나 아닌 누군가를 가슴에 담기 위해서 아프지 않을 수 있을까?

마음으로 눈물도 흘리고, 몸으로 발버둥치는 고통을 각인시키는 과정을 통해서야 가슴에 담을 수 있는 것이다.

때로는 왕처럼, 또 때로는 죄인처럼, 기쁨과 슬픔을 이겨낸 뒤에야 얻어지는 것이 바로 사랑이다.

생각만으로 행복해지고, 생각만으로 눈물이 나는 그런 사랑이기에, 이별 뒤에도 원망보다는 그리움이 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사랑은 헤어져 있는 순간보다 함께 할 때 더 아프고 힘든 것인지 모른다.

비단 청춘남녀의 사랑이 아닐지라도 사랑은 본시 아프다.

그저 자식의 행복을 위해 모두를 희생하는 부모의 사랑도, 더 베풀어주지 못하는 모자람 때문에 아프다.

이렇게 사랑은 무엇인가 남겨진 못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랑을 위해 내게 모자란 것까지 아낌없이 주기 위해서이다.

그래서 사랑은 가만히 있어도 가슴이 답답해지고, 남들은 웃고 떠들며 즐거워하는데 저 혼자 눈물을 흘러야 하는 것,

매일 반복되는 하루일지라도 의미를 부여하면서 행복하다는 착각에 빠져 사는 것인지도 모른다.

이처럼 사랑이 아픈 것은 이성이 아닌 감성, 즉 마음이 시키는 일이기 때문이다.

즉, 누군가를 좋아하고 아끼고 보살펴야 한다는 당위성이 <마음에 와 닿는 것>이니까 말이다.

누가 시켜서가 아닌 내 스스로 간절히 원하는 것이다.

그래서 사랑은 머리나 지식으로 배우는 것이 아니라 마음으로 배우는 것이다.

반면교사고 역지사지의 말일수도 있겠지만, 진정 누군가의 사랑을 원한다면, 그 사랑을 위해 많이 아파해야 할 것이다.


비단채

칼럼·단상·수필·사진·포토에세이·수필가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