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눈물



그 남자가 그럽니다

원치 않는 바람을 피웠을 때

당신 어떻게 할 거야

몰래 다른 여자를 보았다면

당신 어쩔 건데

이 남자 왜 저런답니까


그 남자가 그럽니다

절대 그럴 일 없지만

우연히 그런 상황이 생겼다면 이라네요

당신뿐이라던  이 남자

우연이라 말하는 이 남자

다른데 바라볼 정신없다던 이 남자

엉뚱한 말에 어쩌면 좋습니까


그 남자가 그럽니다

만약에 라고

그의 생각 속에 무엇이 들어 있기에 

기막힌 말을 할까요

머리를 뜯고 싸울 일 아니고

이미 다른 곳에 눈이 가 있다면

우연히 라는 말도 필요 없습니다

이 남자  내 사람 아닌 거지요


그 남자가 그럽니다

해본소리야

해볼 말이 따로 있는 거 아닙니까

잘 가라고 손 흔들어 줄 만큼

넉넉한 가슴은 못됩니다

그러지 말라고 매달릴 만큼

바보 같은 사람도 아닙니다


그러나 알아두세요

보란 듯이 똑 같이 갚을 겁니다

그 남자의 속이 뒤집어지는 일

하고야 말겠습니다  

구태여 핏대 올려 싸우지 않고

힘들게  에너지 소비할 필요 없이

당신처럼  보란 듯이 엉뚱한 일 저지를까요

왜요 못할 것 같나요 

불을 본 듯 뻔 하겠지요

그 남자의 버럭 화난 모습  그려지거든요


그 남자가 그럽니다

바보야 그럴 일 없어

그 말 믿어도 될까요

다른 곳을 보는 남자 

정말 싫습니다

아니 용서할 수 없습니다

사랑은 두 사람이 함께 만들고

함께 가꾸어가는 일이기에

그 여자의 가슴과

그 남자의 가슴에

서로 다른 심장이 있을 수 없습니다

마음속 헝클어져 속이 상하는 날은

동그라미 두개가 맞물려 돌아가는 자전거처럼

인연이 멈추지 않게 폐달을 밟습니다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스냅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