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그리움


그 여자가 말합니다

보고 있어도 그립고

곁에 있어도 그리운 사람

이 남자 내 사람일까 

확인하고 싶어지는데

바보야 당신만 그런 줄 알아 그럽니다



그 여자가 말합니다

바람이 살랑살랑 불고

햇살이 자작나무 사이로 

맑게 내리는 날

햇살 닮은 그 남자의 웃음으로

가슴 빼곡히 메우고픈 데

시간만 자꾸 흐를 때

바보야 당신만 그런 줄 알아 하는 말이

허공에 떠다닙니다


그 여자가 말합니다

그 남자의 말수가 적어지고

오랫동안 눈빛 맞추지 못하면

아무렇지 않은 것은 거짓말입니다

외롭게 하는 일

그리움 쌓는 일 많이 하지 말리고

보고 싶다는 말 가득  적어 놓고

보내지 못한 편지가 눈물에 젖습니다


그 여자가 말합니다

마음을 꺼내 볼 수 있다면

그 남자의 가슴을 들여다보고 싶습니다

아주 많이 소중하고

아주 많이 사랑하는 마음

절대 변하지 않는다는데

정말 그런가 싶어서 여러 번도 말고

한번만 열어보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그리워도 참고 보고 싶어도 

이 사람 저기 있구나 할 텐데요


당신 나만큼 그리운가요

당신 나만큼 보고픈 가요

어디 갈 것도 아닌데

내 사람인데 하면서도

잠시 보이지 않으면 속이 상합니다

바보야 당신만 그런 줄 알아 

이 말이라도 자꾸만 듣고 싶은 날에는

더 많이 보고 싶고 그립습니다



그 여자가 말합니다

이 세상에 하나뿐인 내 사랑이

가장 가까운 이름으로 불러줬을 때

행복의 밑그림에 사랑을 칠하듯

그 남자의 가슴에

그 여자의 가슴에

그리움 영원하고

보고픔 끝이 없는

오래오래 가슴시린 사랑일지라도

이 세상이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세월을 함께 그리며 살아가기 때문입니다

한 사

당신을 영원토록 사랑합니다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스냅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