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원하는 것을, 분노발작을 일으킬 때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6:05:29 16:08:05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5sec | F/1.9 | 0.00 EV | 3.7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6:05:29 16:08:07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9 | 0.00 EV | 3.7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 2016:05:29 16:08:12


돌 무렵부터 아기가 자기 뜻대로 되지 않을 때 울고불고 자지러지면서 폭발적으로 분노를 표현하는 현상을 분노발작이라고 합니다. 걸음마기(12개월-36개월)에서는 자신의 생각이나 의견, 능동성이나 공격성이 자라면서 정상적으로 일어나는 행동이다.

분노발작 중에 아이는 자신의 감정과 행동에 대해서 통제 불능이 된다.

심할 경우에는 몸을 바닥에 부딪치거나 발버둥을 치고, 숨을 쉬지 못할 정도로 소리를 지르고 울부짖는 경우도 있다.

엄마에게도 이러한 순간이 당황하겠지만 아이에게도 분노발작은 공포경험이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자신에 대한 통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아이가 감정적으로 폭발하고 있을 때는 우선 엄마 자신의 마음을 가라앉히는 것이 중요하다.

아이를 안전한 곳으로 데리고 가서 아이를 꼭 껴안아주어야 할 것이다.

분노발작을 없애기 위해서는 우선 아이가 분노발작을 통해서 원하는 것을 얻도록 내버려두어서는 안 된다.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40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7:01:22 15:16:43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546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7:01:22 15:16:47


아이가 분노발작을 일으킬 때마다 원하는 것을 들어주거나 장난감을 주는 것과 같이 무엇인가를 획득하게 하여서는 안 된다는 뜻입니다. 당장에는 아이가 잠잠해지니까 편하겠지만, 분노발작을 통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 다음에도 마음에 안 드는 점이나 원하는 것이 있을 때마다 분노발작으로 해결하려고 하게 된다.

다른 사람들 앞에서 엄마를 부끄럽게 만들어서 원하는 것을 얻으려고 하는 아이에게는 관심을 주지 말아야 할 것이다.

당황한 표정을 짓지 말고 분노발작을 보이는 아이를 조용히 밖에 데리고 나가거나 차로 데리고 간다.

달래서 가자고 해도 가지 않는다면 안고 얼른 나가는 것도 좋다.

바닥에 드러누워서 고집을 부리지만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하지 않을 때는 그냥 내버려두고 아이의 시야에서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켜보는 것도 좋다.

마치 관객이 아무도 없는 연극의 주인공처럼 재미가 없어져서 스스로 그만두게 된다.

중요한 것은 원하는 것을 갖는 것이건, 사람들 앞에서 엄마를 곤란하게 만드는 것이건, 관심을 받는 것이건 분노발작을 통해서는 원하는 것을 가질 수 없다는 것을 알게 해주는 것이다.

LG-F320S | Center-weighted average | 1/263sec | F/2.4 | 0.00 EV | 4.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6:02:16 16:21:08

LG-F320S | Center-weighted average | 1/208sec | F/2.4 | 0.00 EV | 4.0mm | ISO-50 | Flash did not fire | 2016:02:16 16:22:31


분노발작은 자신의 감정이나 말로 표현하는 능력이 자라나면서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대개는 만4세 이전에 사라지기 때문에 그 전에는 걱정할 필요가 없다.

혹시라도 분노발작과 함께 폭력적인 행동이 증가하고 자신이나 다른 사람을 다치게 할 것 같아서 걱정이 되는 경우나 만4세 이후에도 빈번하게 분노발작이 나타난다면 전문가를 찾아 아이의 정서적인 상태와 부모의 양육방법에 대해서 상담해보는 것도 좋다.

SM-A310N0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434sec | F/1.9 | 0.00 EV | 3.7mm | ISO-40 | Flash did not fire | 2016:11:05 15:01:08


비단채

칼럼·단상·수필·사진·포토에세이·수필가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칼럼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