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그저 주는 것이고, 나눌 수 없는 것이 사랑이다


사랑은 그저 주는 것이다.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 마음으로 무조건적이고, 맹목적이어야 한다. 

마치 자신의 몸을 태워 불을 밝히는 촛불처럼, 희생이 전제되어야 비로소 참다운 사랑을 할 수 있다. 

때로는 상처를 입고, 그 상처에 가슴을 후비는 고통을 견디고, 그 고통이 남긴 상흔에도 그리워할 수 있어야 한다. 

자신의 모든 것을 주고서도 늘 아쉬워해야 한다.

사랑은 나눌 수 없다. 

한사람을 향한 신앙과도 같은 지고지순한 마음이다. 

항상 보고 있어도 보고파지는 마음이다. 

하루 온종일 생각하고 보고 싶어 하고 무엇인가 더 해주지 못해 안타까워하는 것이다. 

때로는 한사람만을 사랑하는 것이 혹여 집착으로 비춰질까 두려워하면서도 한순간도 떼어놓을 수 없는 것이 사랑이다.


사랑은 영원하다. 

어떤 사람은 이별을 통해 사랑이 사라질 것이라 생각하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다. 

진실한 사랑이라면 삶이 이어지는 한 시간과 상관없이 영원하다. 

새로운 사랑을 시작해도, 서로의 삶이 이어지고 기억이 사라지지 않는 한 사랑은 결코 소멸되지 않는다. 

세상을 알쯤에야 자신의 사랑을 돌아보면, 진정으로 사랑이라 말할 수 있는 사랑이 그리 많지 않았음을 문득 깨닫게 된다. 

사랑은 내가 주가 되는 개념이다. 

사랑을 주고받는다는 것도 다른 사람의 호의를 사랑으로 느껴야 되는 것이다. 

호의도 때로는 간섭이나 잔소리가 될 때도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그만큼 사랑은 상대방의 말이나 행동이 나에게 호감으로 작용해야 얻어질 수 있는 마음의 소리인 것이다. 

평소 “사랑한다.”라는 말에 마음이 따뜻해지고 설레지만, 실상은 그 말이 얼마나 부질없는 말인지 깨닫게 될 것이다. 

사랑이든 뭐든 받는다고 생각하면 자신도 모르게 계산하게 된다. 


자신의 입장이나 상황에 따라 사랑의 크기와 표현방식이나 형태조차 맞춰주기를 원하게 되는 것이다.

바라고 원하는 것을 받지 못하면 자신도 모르게 화를 내게 되고 마음 아파하게 되는 것이다.

아무리 공짜라도 누군가로부터 받는 것은 마음의 부담으로 남을 수밖에 없다.

그렇기에 어쩌면 주는 것이 속 편하다.

분명한 것은 주는 것보다 받는 것이 더 행복하다.

그것은 아마 태어나 엄마가 젖을 물리는 그 순간부터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점차 성인이 되어 결혼하여 아이가 태어나면 상대적으로 받는 것에서 주는 것으로 그 추가 기운다. 

자신의 이름에 누군가의 이름이 더해질수록 비로소 주는 사랑이 시작된다 할 것이다.

진정 사랑함으로써 행복했으면 좋겠다.

Canon EOS 5DS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1.6 | +0.33 EV | 85.0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5:08:29 17:42:45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