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5·18 민주화 운동과 6월 항쟁


5·18 민주화 운동 요약


1980년 5월 18일에서 27일까지 전남 및 광주 시민들이 계엄령 철폐와 신군부 퇴진 등을 요구하며 벌인 민주화 운동이다. 

1979년 10월 26일 박정희 대통령이 암살된 이후 전두환 등의 신군부 세력이 최규하 과도 정부를 무력화하고 정승화 계엄 사령관을 체포하면서 12·12 사태가 일어나게 되었다.

12·12사태 이후 점차 정치의 전면에 나서기 시작한 신군부 세력은 국민들의 민주화 열망을 외면하였으며, 5월 17일에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하고, 모든 정치 활동을 금지시키는 한편, 휴교령을 내리는 등 민주 세력에 대한 탄압에 들어갔다.

이러한 가운데 5월 18일 광주에서 전남대생 200여명이 휴교령이 내려진 학교에 들어가려다 계엄군과 충돌하여 다수의 사상자들이 발생하였고, 이를 본 시민들이 합세하여 시위를 벌였으나 계엄군의 폭력 진압으로 수많은 희생자가 발생하면서 항쟁이 촉발되었다.

5월 19일 시위대가 5,000여명으로 불어나자 계엄군은 장갑차를 앞세우고 시위대를 진압하였다.

5월 20일 20여만 명의 시민이 군경 저지선을 뚫고 시청 건물을 장악하였고, 계엄군은 모든 시외전화를 끊어 광주를 고립시켰다.

5월 20일 밤 11시경 계엄군이 시민을 향해 발포하여 수많은 사상자가 속출하자 시민들은 무장을 하고 시민군을 조직하였다.

5월 22일 시민군은 도청을 장악하고 5·18 사테 수습 대책위원회를 결성하고 사태 수습에 들어갔으나 계엄군의 협상 거부로 협상은 결렬되었다.

5월 27일 병력을 증강시킨 계엄군은 도청으로 진격으로 최후 항전을 벌이던 시민군을 무력으로 진압하여 민주화 운동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 

5·18 민주화 운동은 신군부의 불법적인 권력 탈취에 저항한 민주화 운동으로서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밑거름이 되었다.

시민이 하나가 되어 나눔과 자치, 연대의 공동체 정신을 바탕으로 부당한 권력의 횡포에 맞선 국민 저항권의 적극적 행사로서 깨어 있는 민중이 민주사회 발전의 원동력임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자유와 평화, 평등, 민주화를 위한 사회진보 운동의 일대 전환점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전개과정



1980년 민주화의 봄과 5.17 비상계엄 전국 확대


박정희 대통령의 사망으로 유신독재 체제가 붕괴된 이후 억눌려 왔던 민주화의 기대와 요구가 1980년 봄부터 일시에 분출되기 시작하였다.

반면 신군부는 12.12 군사반란을 통해 군부를 장악한 이후 사회혼란과 북한의 남침 위기설을 주장하며 정권 장악을 시도하였다.

1980년 5월 16일, 중동을 순방 중이던 최규하 대통령의 귀국과 정치 일정 담화 발표 예정, 비상계엄 해제 결의를 위한 임시국회의 소집 공고, 전국 대학생 대표자 회의에서 시위 중단 및 학업 복귀 결정 등의 상황에 직면한 신군부는 5월 17일 국무회의장을 중무장한 군 병력으로 포위하고 비상계엄을 전국으로 확대하여 헌정을 중단시켰으며, 전국의 주요 도시에 공수부대를 투입시켰다.



공수부대의 투입과 유혈 진압


1980년 5월 17일 비상계엄 전국 확대와 동시에 전국의 주요 도시에 공수부대가 투입되었고, 광주에도 7공수여단이 투입되어 전남대와 조선대에 진주하였다.

1980년 5월 18일 아침, 전남대 정문과 후문에서 학교에 들어가려던 학생들과 학교를 점령하고 있던 공수부대간의 첫 번째 충돌이 일어나 다수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이어 학생들은 시내로 진출하여 시위를 전개했고, 공수부대는 오후 4시경부터 시내에 투입되어 작전을 전개했다

시내에 투입된 7공수부대는 작전개시 40분 만에 300여명의 시민들을 연행하였다.

이 과정에서 공수부대는 학생과 시민들에 대해 폭행을 가하며 연행하였고, 이를 지켜보는 시민들의 분노를 불러 일으켰다.

또한 광주 시내에는 추가 투입된 11공수부대가 진압 작전을 전개하면서 사상자가 속출하게 되었다. 


박정희 대통령 총살한 김재규


시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항거


공수부대의 폭력적인 진압이 자행되는 것을 지켜보던 시민들은 1980년 5월 19일 오후부터 적극적으로 저항하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각목과 쇠파이프로 자위적 무장을 하고 대항하였으나 중무장한 계엄군에게 밀리게 되었다.

1980년 5월 20일 오후 4시경 무등 경기장에서 출발하여 금남로까지 전개된 차량시위는 계속 밀리기만 하던 시민들에게 한층 공세적인 저항을 불러일으키는 촉발제가 되었다.

이후 시민들은 차량으로 공수부대의 저지선을 밀어붙이는 식으로 저항하자, 점차 계엄군은 밀리기 시작했다.

이날 늦은 저녁 공수부대는 광주역에서 분노한 시위대에 의해 완전히 고립되자 현장에서 집단 발포를 자행하여 많은 시민들의 인명을 살상했다.


5.18 항쟁을 취재하는 외국 기자



시민군의 무장 봉기


5월 21일 계엄군은 시민들에게 밀려 전남도청을 제외한 모든 지역의 진압작전을 포기하고, 도청 주변과 주둔지였던 전남대와 조선대에 집결하고 있었다.

1980년 5월 21일 오후 1시경, 시민대표와 도지사의 협상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던 시민들을 향해 공수부대는 도청 앞 광장에 도열해 있다가 도청 옥상에 설치된 스피커의 애국가를 신호로 집단 발포를 자행하였다. 


전라남도 도청 주변의 주요 건물에 사전 배치되어 있던 저격수의 정조준 사격과 동시에 시위대를 향한 집단발포가 이루어지자 금남로를 가득 메우고 있던 수많은 군중이 일시에 흩어졌다.

발포 현장에서 54명이 사망하였고, 시내 병원에는 사상자가 넘쳐나는 등 엄청난 인명 피해가 발생했다.

공수부대가 집단 발포를 자행하자 시민들은 광주 인근에 있는 경찰서, 예비군 무기고를 습격해 무기를 획득하여 무장하는 등 무장 투쟁을 전개하였다. 


시민 자치 공동체


1980년 5월 21일 전라남도 도청 앞에서 집단발포를 자행한 공수부대는 오후 4시경 광주에서 퇴각하기 시작했다.

이미 경찰 병력도 자체 해산되어 광주는 국가 공권력의 공백 상태가 됨과 동시에 시외전화가 두절되고 외부로 통하는 모든 도로가 철저히 차단된 채 고립되었다. 

그러나 고립무원의 상황에서도 광주는 자체적으로 항쟁지도부를 구성하여 시민군을 중심으로 치안질서를 유지하는 한편, 광주를 포위하고 있는 계엄군과 저항했다.

시민 자치공동체 기간 동안 광주 시민들은 높은 도덕성을 발휘하였다.

시민들은 자율적으로 질서를 지키며 쌀을 걷어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군에게 제공하였다. 생필품이 부족한 상황에서도 매점매석하는 사람이 없었으며, 병원에는 부상자를 위해 헌혈을 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이었다. 



최후의 6월 항쟁


1980년 5월 27일 새벽, 계엄군은 광주의 항쟁지도부가 요구했던 협상안을 거부하고 광주 재진입작전인 충정작전을 시작하였다.

고등학생들과 여자들을 모두 집으로 돌려보낸 항쟁지도부는 도청 민원실에서 밤 12시경 모두 식사를 한 후 각자 집으로 전화를 걸어 자신이 도청에 있다는 소식을 알리게 했다.

또한 계엄군들은 아무 죄가 없는 여고생들을 산으로 끌고 간 후, 성폭행과 강간·간음을 하였다.

이 일에 대하여,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밝혀지고 있다.

전라남도 도청 앞쪽으로 탱크와 장갑차가 진입한 후 계엄군은 도청과 광주공원, YWCA, 계림초등학교 일대에서 움직이는 물체마다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시민군들의 항쟁은 대부분 죽음으로 끝이 났다. 당시 도청에는 200여명의 시민군들이 저항했으나 체포되거나 부상으로 실려 간 사람은 100여명에 불과했다.



진실의 왜곡과 탄압


민주화에 대한 일념과 공수부대의 잔혹한 진압에 대한 분노로 일어섰던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무장 폭도들의 난동'으로 규정되어 수백 명이 구속되었고, 그 중 4명은 사형을 선고받기도 했다.

이후 전두환 정권은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을 철저하게 은폐하면서 진실 규명에 대한 국민들의 요구를 탄압하면서 4.13 호헌 조치 등으로 권력 연장을 획책하다가 6월 민주항쟁에 무릎을 꿇었다.

마침내 자신은 법정에서 국가내란 및 내란목적 살인 혐의로 단죄를 받아야 했다.


진실 규명 투쟁과 5․ 18 재판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은 그냥 멈추지 않았으며 모든 민주 세력들에게 반성의 계기로서 정의와 진실을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지속되는 추진체가 되었다.

미문화원 점거, 대학생들의 잇단 분신과 투신으로 다시 지펴진 5․18 진실 규명 투쟁은 제2의 5․18 투쟁으로 재점화되었다. 

5․18 민주화 운동은 1988년 제6공화국 출범 직후 국회에서 '무장 폭도들의 난동'에서 '광주민주화 운동'으로 정식 규정되었고, 1988년 11월 사건 규명을 위한 국회청문회가 개최되었다. 1995년에는 '5․18 특별법' 제정, 1997년 5월 18일에는 헌법이 보장한 국민저항권으로 인정되어 국가기념일로 지정되었다.

한편 당시 신군부 세력이었던 전두환, 노태우 등은 1995년 구속되었으나 1997년 사면되었고, 1998년 복권되었다.



광주 5·18 민주화 운동의 의의



5.18 민주화 운동은 독재와 불의에 항거한 민중항쟁으로서 4.19 혁명의 민주운동 전통을 계승, 발전시킨 사회운동이다.

조선 말기의 갑오농민혁명, 일제 강점기의 3․1운동과 광주학생독립운동 등 온갖 탄압에도 굴하지 않은 민중의 항쟁과도 그 맥을 같이 한다. 

5․18 민주화 운동은 깨어있는 국민이 민주사회 발전의 원동력임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이후 민주화와 자유, 통일, 평등, 평화, 인권을 향한 사회진보 운동의 일대 전환점으로 자리를 잡게 되었다.

이 사건을 계기로 한국의 사회 운동은 1970년대의 지식인 중심의 운동에서 민중운동으로의 변화되었고, 국민들의 미국에 대한 인식의 변화도 가져왔다.

5.18 민주화 운동은 국민저항권에 기초한 민중항쟁으로서의 자위적 무장 투쟁의 합법성을 헌정 사상 처음으로 확인하였다.

당시에는 무장 폭도들의 난동으로 왜곡되었으나 17년 동안의 진실규명 투쟁을 통해 헌법에 보장된 국민저항권으로 인정받게 되어 국가기념일로 제정되었다.

5.18 민주화 운동은 6월 항쟁과 1980년대 민주화 운동의 핵심 정신으로서 부도덕한 정권을 청산하는 한편, 국민적 합의에 의한 특별법 제정으로 부당한 과거의 통치 권력을 단죄하는 최초의 선례를 남겼다.

5.18 민주화 운동은 공권력의 공백과 외부로부터 고립된 상황 속에서도 세계 민중 항쟁 역사에 그 유례를 찾을 수 없는 높은 도덕성과 질서, 배려와 나눔의 공동체정신을 발휘함으로써 자치 공동체의 전형을 보여주었다.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칼럼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