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한 자는 근심하지 않는다



인생에 있어 행복이나 불행은 늘 붙어다닌다고 한다.

어떤 사람에게는 산다는 것이 불행일 정도로 매일이 불행인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반면에 어떤 사람에게는 일생에 한두 번 겪을까 말까 할 정도로 진귀한 것일 수도 있을 것이다.

물론 빈부에 따라 행복과 불행이 차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일반적으로 빈자가 부자에 비해 불행할 확률은 그만큼 높을 것이다.

가난한 만큼 위험에 대처할 준비보다는 먹고 사는 것에 집중할 수밖에 없음은 너무도 당연하다.

준비는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서만 하는 것은 아니다.

미래의 삶에 대한 방식이나 목표나 인간관계의 설정, 또는 직업의 선택과 같은 삶의 모든 것에서 성장하기 위한 과정이 바로 준비다.

따라서 준비는 항상 여유에서 하는 것이 아니라 필요에 의해 하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이러한 출발선상에서 현재 자신에게 부족한 것이 무엇이며 잘하는 것은 무엇인지 장단점을 파악해야 한다.

두려운 것은 두렵다고, 힘든 것은 힘들다고 스스로 인정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내게 일어날 일을 미리 예견하고 그에 대비하기란 말처럼 그리 쉬운 것만은 아니다.

그리고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조차 알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다.

앞으로 나에게 어떤 위험이나 어려움이 다가올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것을 예측할 수 있는 지혜를 갖고 있지 못하다.

또한 위험은 대부분 갑작스러워 그 위험에 맞서 대처할 기회나 시간적 여유가 없는 경우가 많다.

그러므로 위험이나 목표를 위한 준비는 먼저 자신으로부터 출발해야 한다.

그 준비의 첫째로, 인생의 목표를 세우는 것이다.

자신이 앞으로 어떻게 살지를 모르면서 준비를 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나이가 들고 경험이 쌓여갈수록 자신이 추구하는 목표가 달라지겠지만 목표가 있느냐 없느냐는 그 차이가 크다

권투선수는 눈을 감지 않는다.  눈을 감으면 나를 향하는 상대방의 주먹도 피하기 어렵지만 나 역시 공격할 타이밍을 잃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목표는 자신이 해야 한 일과 하지 말아야 할 일을 구별할 수 있는 좌표와 같은 것이다.

둘째로, 주변 환경을 면밀하게 점검하고 활용하라.

사람이 한 곳에 정착하여 사는 이유는 그 곳이 여러모로 자신에게 유리하기 때문이다.

주변에 자신을 도와줄 지인과 같은 우군이 많고 주변 환경도 익숙함은 자신이 원하는 일을 보다 용이하게 할 수 있다.

그러나 여기서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스스로 그러한 환경으로의 안주(安住)다.

이렇게 주변 환경을 면밀하게 점검하는 것은 능력을 집중하여 인생의 목표를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서다.

셋째로, 가상의 위험 리스트를 만들어라.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계획에 맞춰 가상의 위험 리스트를 만들어두는 것이 좋다.

가상의 위험 리스트는 가능하면 모든 사항들을 고려해서 주도면밀하게 만들고, 추후 진행에 따라 추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이런 위험 리스트는 자신의 관점에서가 아니라 제3자의 관점에서 작성되어야 한다.

이렇게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인지하고 있으면 혹여 위험이 닥치더라도 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다.

넷째로, 제3의 지원군을 확보하고 관리하라

성공한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성공이 자신의 힘으로 이룬 것처럼 착각한다.

하지만 성공의 대부분은 자신의 능력뿐만 아니라 주변 사람들의 도움 역시 함께했음을 알고 있다.

정상을 오르기 위해서는 늘 마지막 고비를 극복해야 하듯, 위기에서의 친구와 같은 제3의 지원군의 도움은 천군만마와 같을 것이다.

이처럼 제 3의 지원군을 확보하고 관리하는 것은, 위기를 통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기 나의 1%를 채우는 승부수다.

늘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은 근심이 없다 했다.

누구에게나 시련이나 실패, 또는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만큼 그에 대한 대비 역시 절실할 것이다.

일반적으로 자살은 가난한 사람에게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삶에 대한 의지를 잃어버린 사람에게서 일어난다는 사실이다.

위기는 곧 기회라는 말처럼 사람은 어려움을 통해 그것을 극복하려는 용기나 의지 역시 따라 성장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목표나 위험으로부터의 준비는, 행복을 담보하기 위한 것이지 불행하기 위한 것이 아님을 명심해야 한다.




비단채

칼럼·단상·포토에세이·저널리스트 김진철 웹사이트

    이미지 맵

    단상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